부시, 李대통령에 골프백.퍼터 선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골프용품을 선물했다.

평소 골프를 즐기는 것으로 알려진 부시 대통령은 이 대통령을 위해 태극기와 성조기가 교차된 문양이 새겨진 골프백과 함께 퍼터를 함께 준비했다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골프백과 퍼터에는 또 `HIS EXCELLENCY PRESIDENT LEE MYUNG BAK'(이명박 대통령 각하)이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부시 대통령 부인 로라 여사는 이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에게 백악관에서 특수 제작했다는 은쟁반을 선물로 전달했다.

앞서 지난 4월 캠프데이비드 정상회담에서 부시 대통령은 이 대통령에게 이 대통령의 이름 영문 이니셜 `M.B.LEE’가 적힌 가죽 점퍼와 텍사스산 가죽 가방을 선물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이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을 위해 전통 자개무늬가 새겨진 디지털 액자와 함께 물고기 세마리가 그려진 `삼어도’ 문양의 책갈피, 영문으로 번역된 한국작가의 소설 2권 등을 선물로 전달했다.

또 김 여사는 로라 여사를 위해 십장생 무늬를 자수한 책 커버와 초충도(草蟲圖) 등 신사임당 그림 2점을 자수로 새긴 책갈피를 준비했다. 이밖에 딸 바버라 부시에게는 전통문양을 기하학적 무늬로 도안한 보석함을 선물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