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한국 등 4국 반응에 만족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6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미국의 요청에 한국과 일본, 중국, 러시아가 보인 반응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 시간이 걸리더라도 북핵 및 미사일 문제를 6자회담을 통해 외교적으로 해결할 것임을 거듭 확인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비롯해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통화한 사실을 언급, “각 국 지도자들로부터 받은 반응에 만족한다. 그들도 나처럼 걱정하고 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나의 메시지는 이 문제(북한 미사일 문제)를 외교적으로 풀기 원한다는 것”이라면서 “문제를 외교적으로 푸는 가장 좋은 방법은 우리들 모두가 의견을 잘 조율해서 일하는 것과 김정일에게 국제기준을 지키고, 자신이 한 말을 지키기를 바란다는 한가지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결의안을 제출해 이에 대한 논의가 진행중인 점을 거론, “(북한에) 메시지를 보내는 한 방법은 유엔을 통하는 것”이라면서 “일본이 이미 결의안을 제출했는데, 우리는 이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시 대통령은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에 대한 제재에 반대입장을 보이는 것을 의식한 듯 “외교에는 시간이 걸리며 다양한 파트너와 함께 할 때는 더 그렇다”며 “우리는 외교적으로 한 목소리가 되도록 하기 위해 해법을 찾고 있다”고 부연했다.

부시 대통령은 국제사회에 대한 북한의 위협과 관련,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의도를 모르기 때문에 말하기 어렵다면서 “나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계획과 최선의 결과에 대한 희망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