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측근에게 “탈북자 수기 읽어봐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탈북자가 쓴 수기를 읽고 북한의 참혹한 인권상황에 마음아파하면서 측근들에게도 일독을 권하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8일 보도했다.

부시 대통령이 읽은 책은 탈북자 출신 조선일보 기자 강철환(37)씨가 프랑스 언론인이자 역사학자인 피에르 리굴로와 함께 저술한 ‘평양의 수족관:북한 강제수용소에서 보낸 10년(The Aquariums of Pyongyang: Ten Years In The North Korean Gulag)’ 강씨는 할아버지가 정치범으로 체포된 것을 계기로 9살때 강제수용소로 끌려가 10년을 보냈다.

지난 2000년 프랑스에서 출간되고 2001년 영어로 번역된 238쪽짜리 이 책은 강제 노동, 수없이 자행되는 온갖 처형, 아사 직전의 식량배급 실태 등 북한주민들의 광범위한 인권 침해 상황을 폭로한 내용을 담고 있다.

백악관에 가까운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인권개선운동을 벌이고 있는 기독교단체 간부가 부시 대통령에게 이 책을 소개했다.

외교 소식통은 6자회담 재개를 둘러싸고 중국이 부시 정부에 대북(對北)양보를 촉구하고 있지만 “탈북자의 책에 상심한 부시 대통령이 독재자 김정일에게 크게 양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요미우리는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