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정상회담서 아프간 파병 요청할 듯

와일더 보좌관은 미국 지명위원회(BGN)의 독도 표기 변경 파문 및 한.일 간 독도 영유권 분쟁과 관련, “미국은 그 섬(독도) 문제에 대해 지난 1952년 이후 명확한 입장을 가져왔으며 분명히 BGN 데이터 데이스에 약간의 혼동이 있었다”고 원상회복 배경을 밝혔다.

그는 또 “(부시) 대통령은 한국인들이 그 데이터베이스에 문제를 제기한 뒤 매우 단호한 입장을 취했다”면서 부시 대통령의 결정으로 데이터베이스 원상회복이 이뤄졌음을 내비친 뒤 “이 문제는 한.일 간 외교문제로, 데이터베이스를 원위치로 돌려놓음으로써 미국은 이 문제에 있어서 (한.일) 어느 나라 편도 들지 않는다는 점을 재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독도 파문 이후 일시 귀국했던 권철현 주일대사가 다시 일본으로 귀임키로 한 데 대해 “한.일 관계가 치유되고 있다는 긍정적 신호라고 생각하며 양측 간에 더 많은 진전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 씨 피살사건에 대해선 `비극적 사건’으로 규정한 뒤 “관광객 피격사건 상황은 (남북관계에) 확실히 방해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부시 대통령은 북한이 한국이 참여하는 공개된 조사를 하기를 바라며 이것은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혀 북측에 남북공동조사 수용을 촉구했다.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해제와 관련, 와일더 보좌관은 “8월11일은 마감시한(데드라인)이 아니다”라고 전제한 뒤 “북한이 검증의정서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8월11일이 되더라도 지금 상황에서 아무런 변화가 없을 것”이라면서 “검증의정서를 받아들일 지는 북한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와일더 보좌관은 부시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현재 직면한 상황에 대해 아주 현실적인 대화를 나누게 될 것이라며 “우리가 (의회 비준동의를 위해) 매우 열심히 노력하고 있지만, 올해 안에 의회 비준동의를 받을 수 있다는 보장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문제에 대해선 “쇠고기 문제는 지나간 어젠다”라면서 “미국산 쇠고기 수입은 잘 돼가고 있다”며 심도 있게 거론되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