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정상회담서 北인권 적극 거론”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14일(워싱턴 현지시각) 노무현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적극 거론했다고 제이 레프코위츠 대북 인권특사가 주장했다.

17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레프코위츠 특사는 “부시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과 정상회담 중 북한 인권문제를 거론하면서 북한 주민의 인권 실상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부시 대통령이 북한 인권문제에 많은 열정을 갖고 있다”며 “부시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 정부가 탈북자를 받아들이고, 이 문제에 대해 국제 사회의 여론을 환기시킬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14일 정상회담 오찬에서 딕 체니 부통령,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 등과 함께 미국 측 배석자로 참석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탈북자의 미국행과 관련, “앞으로 상당수의 탈북자들이 미국에 들어올 것으로 확신한다”면서도 “절대 다수의 탈북자들은 남한으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며 남한 정부도 탈북자를 받아들이는 데 매우 관대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올해 자신의 개성공단 방문을 위해 남한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이번 방문에서 현지 근로자들과 만나 근로조건이나 생활 환경 등에 대해 최대한 많은 정보를 얻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