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올바른 방향으로 좋은 진전”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은 14일 북핵 타결을 “올바른 방향”으로의 “좋은 진전이자 첫 발걸음”이라고 평가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핵 타결 내용을 설명하고 이번 합의는 미국은 물론 “북한의 이웃국가들”이 참여했다는 점에서 “독특한(unique)”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번 2.13 북핵 합의가 잘못됐다는 존 볼턴 전 유엔대사 등의 비판론에 “강하게 동의하지 않는다”며 그런 비판론은 “절대 잘못된 것(flat wrong)”이라고 일축했다.

부시 대통령은 2.13 합의를 북한 핵의 “단계적” 폐기 절차에 들어가는 첫 걸음이라고 거듭 규정하고 북한이 합의를 이행할 때 북한에 에너지, 경제 등의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확인하면서 특히 북한 주민들을 위한 식량 지원에 “특별히 관심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2.13 합의를 실제 이행하는 조치를 취할 경우 투명성 문제를 이유로 2005년 중단했던 대북 식량지원을 재개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부시 대통령은 그러나 2.13 합의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결의에 의해 뒷받침되고 있으며 2.13 합의가 “현실화하기 위해선 아직 할 일이 많다”고 말하는 등 대북 불신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음을 내비쳤다.

부시 대통령은 2.13 합의의 상응조치 대목과 관련, “중국, 러시아, 일본, 한국 그리고 미국이 공약한 것”을 상기시키고 “2.13 합의가 (북한에 의해) 존중되면 우리는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대북 상응조치 이행을 다짐했으나 “북한이 하겠다고 말한 것을 해야 한다”고 거듭 못박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