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오바마 외교정책 신랄하게 비판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28일 민주당 선두주자로 부상한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쿠바와 이란 등 적대국 지도자들과 만날 수 있다고 한 발언을 신랄하게 비판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부시 대통령이 국민의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는 이라크 전쟁이 대선의 핵심 이슈로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대선 이슈를 처음으로 직접적으로 언급한 데다 이번 비판이 오는 3월4일 텍사스와 오하이오 등에서 열리는 `미니 슈퍼화요일’에서 사실상 마지막 승부를 남겨놓고 있는 오바마의 외교정책에 대해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이 되면 쿠바와 이란 지도자들과 조건 없이 만나겠다는 오바마의 입장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대화할 시간이 전혀 없다는 게 아니라 지금은 라울 카스트로와 대화할 때가 아니라는 것”이라며 그런 지도자들과 아무런 조건 없이 만나겠다는 것은 실책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피델 카스트로를 승계해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된 라울 카스트로에 대해 그가 보여준 행동들은 쿠바를 황폐하게 만들고 신념을 이유로 사람들을 감옥에 보낸 그의 형이 했던 모습의 연장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쿠바의 정권교체의 의미를 평가절하했다.

부시 대통령은 “미국 대통령이 그런 외국 인사들과 만나 논의하겠다는 결정은 극도로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는 점을 사람들에게 상기시켜 주고자 한다”며 “이것은 우리의 우방들에 섬뜩한 신호와 메시지를 보낼 수 있고 우리 외교정책에 대한 혼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 오바마가 최근 민주당 대선 토론회에서 이라크에서 신속하게 철군한 뒤 알카에다가 이라크에 기지를 구축하려고 하면 다시 미군을 파병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 순진하다고 비판한 공화당의 존 매케인 상원의원의 입장에 동조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오바마 상원의원은 클린턴 상원의원과 경선에 더 신경을 쓰는 게 바람직하다고 믿는다”면서 “민주당의 대선 후보 지명을 누구도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부시 대통령은 아직 공식적으로 매케인에 대한 지지선언을 하지 않았지만 조만간 지지선언을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부시 대통령의 이번 발언들은 얼마나 이번 대선을 유심히 지켜보고 있으며 자신의 정책들이 유지되기를 바라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으로도 해석되고 있다.

이에 앞서 오바마는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임기 첫해에 이란과 시리아, 쿠바, 베네수엘라, 북한의 지도자들과 전제 조건 없이 만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