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신문 읽지 마세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1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 균열’ ’북핵 해법 한미 이견’ 등으로 보도하는 일부 언론의 보도 태도에 불만을 표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동맹과 북핵문제를 핵심의제로 논의한 백악관 집무실에서 있은 오전 정상회담에서 언론들의 보도 경향이 양 정상간에 화제가 됐다고 한다.

부시 대통령은 정상회담 하루전 ’대북강경책이 정상회담에서 논의되고, 노 대통령이 외교적 노력 소진을 전제로 대북강경책을 지지하고, 한미간에 근본적 북핵해법에 이견이 있다’는 취지의 워싱턴 포스트의 추측성 보도에 대해 “왜 이런 기사가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불쾌감을 피력했다는 것.

부시 대통령은 한미동맹에 대한 자신의 생각은 그렇지 않은데 언론의 과장보도가 불필요하게 ’한미동맹 균열 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인식을 드러냈다는게 정부관계자의 설명이다.

부시 대통령도 이런 언론의 보도 경향을 거론하면서 “대통령 각하와 저 두 사람간에 솔직한 의견교환이 중요하다”며 노 대통령으로부터 한미동맹 현안에 대한 입장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는 것.

이에 노 대통령이 한미동맹에 대한 확고한 소신과 ’작전계획 5029’와 전략적 유연성 문제 등 현안에 대한 한국 정부의 정확한 입장을 설명하자 부시 대통령은 노 대통령의 말을 경청하면서 고개를 끄덕이면서 “이해한다”는 뜻을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이에 “한미동맹은 같은 목표를 갖고 있고 강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재차 언론의 ’과장보도’를 염두에 둔 듯 노 대통령에게 ’조크성’으로 “앞으로 신문 읽지 마세요”(don’t read newspaper)라고 얘기했다는 후문.

정부 한 관계자는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모두 언론 보도 태도에 대해 언급을 했다”며 “추측성 보도로 확대된 측면이 있는 한미동맹 균열 논란이 정상차원에서 해소되고,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