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성 김 6자회담 대사 지명..인준 요청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성 김 전 국무부 한국과장을 6자회담 대사로 지명하고 상원에 인준을 공식 요청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미 상원에 “1급 외무공무원인 성 김이 6자회담 특사로 활동하는 동안 대사급으로 인준해달라”고 밝혔다.

한국계인 성 김은 이미 부시 대통령의 지명에 따라 북핵 6자회담 특사로서의 활동을 시작했으며 상원 인준을 받으면 대사급 특사로서 북한과의 협상을 본격 담당하게 된다.

2006년 여름부터 2년간 한국과장을 지낸 성 김 6자회담 대사 지명자는 그 동안 북미 뉴욕채널 미국측 대표와 영변핵시설 불능화 실무팀장을 맡는 등 북한과의 일선 협상 역할을 도맡아왔으나 특사로 임명되면 한국 관련 업무에 신경 쓰지 않고 대북 협상에만 전념할 것으로 관측된다.

성 김 지명자는 이미 6자회담 특사 자격으로 중국 베이징을 방문, 북핵 신고의 구체적인 검증방안을 협의하는 등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대북 협상특사는 과거 잭 프리처드, 조지프 디트러니 등이 맡아오다 디트러니 사임 후 후임자가 임명되지 않았다.

성 김 6자회담 대사 지명자는 아이비리그인 펜실베이니아대를 졸업하고 검사로 활동하다 외교관으로 전직한 한인 1.5세로 한국과 중국, 일본 주재 미국 공관에서 두루 근무한 아시아 통으로 꼽힌다.

성 김 지명자는 특히 한국과장을 맡은 뒤 약 2년간 힐 차관보와 호흡을 맞춰 북핵 1, 2단계 합의와 영변핵시설 불능화를 이끌어내는데 선봉장 역할을 해 유명 인사가 됐다.

성 김은 2.13 합의에 따라 영변핵시설 불능화 실무팀을 이끌고 여러 차례 영변을 방문해 불능화 작업을 진두 지휘했으며 북한으로부터 방대한 물량의 핵문서를 받아오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북핵 신고를 둘러싼 막바지 물밑협상도 도맡았으며, 영변핵시설 냉각탑 폭파 현장에 미국 관리를 대표해 참석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성 김의 대북 특사 승진과 관련 “그는 충분히 자격이 있다”며 지지의사를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