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북핵 ‘못 참는다’에서 ‘용납 못한다’로

조지 부시 대통령이 3년 전 북한의 핵무기 보유에 대해 ’참을 수 없다’(intolerable)고 언급했다가 최근에는 ’용납할 수 없다’(unacceptable) 고 말을 바꾸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10일 지적했다.

이 신문은 부시 대통령이 북핵을 해결하지 못한 채 결국 핵실험까지 하게 된 것에 대해 용어를 바꿔가며 비난하기만 한 사실을 끄집어냈다.

이 신문은 특히 북한의 핵 상황이 보다 심각해진 지금 부시 대통령이 의미론적으로 볼 때 ’참을 수 없다’는 보다 강한 표현에서 ’용납할 수 없다’는 약한 표현으로 바뀐 점을 문제 삼았다.

그렇다면 앞으로 미국은 북한에 대해 어떤 말을 할 것인가.

보수단체인 미국기업연구소(AEI)의 부소장인 대니엘 플레트카는 부시 대통령이 앞으로 아마도 ’개탄스럽다’(deplorable) 정도의 말을 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만일 너무 많이 말하고 아무런 일도 생기지 않는다면, 과거에는 용납할 수 없다고 했던 것을 수용하는 정반대의 정책으로 가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부시 대통령의 표현이 바뀌게 된 것을 “현실의 수용”으로 해석하면서, “우리가 현실을 수용한다는 것은 좋은 일일지 모르나, 그러한 현실은 매우 나쁜 현실”이라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