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북핵협상에 ‘어느 정도’성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6일 북핵 6자회담에서 “어느 정도의 성과(measured results)”가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와 회담한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6자회담 참여에 감사를 표하며, “6자회담은 어느 정도의 결과들을 냈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북한 영변핵시설들의 불능화가 6자회담 당사국들의 감시하에 진행되고 있으며 북한은 연말까지 모든 핵프로그램과 확산활동에 대한 전면 신고를 하기로 합의했다고 지적했다.

부시는 그러나 “어려운 일들이 여전히 남아 있다”며 “전면 신고는 6자회담이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해 계속 나아가기 위해 북한이 반드시 취해야 할 다음 조치들 중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부시는 이어 일본인 납북자 문제가 일본 국민들에게 얼마나 중요한지를 이해한다면서 “일본 국민들에게 납북자 문제를 잊지 않을 것임을 다시 한번 밝히고자 한다. 우리는 일본인 납북자나 가족들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부시는 또 일본의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 지원에 사의를 표명하고 아프가니스탄에서 테러와의 전쟁을 수행하는 미군에 대한 일본 자위대의 급유지원이 재개되길 희망했다.

부시는 이란 문제와 관련, 외교적 해결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기존 방침을 거듭 밝혔으며 미얀마 사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부시는 일본이 국제 기준에 맞춰 쇠고기 시장을 전면 개방함으로써 미국산 쇠고기의 충분한 일본 시장 접근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후쿠다 총리는 부시 대통령과 북한의 전면 비핵화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으며, 일본 자위대의 미군에 대한 급유지원이 재개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임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한 후쿠다 총리와 백악관에서 약 1시간 가량 회담한뒤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으며 실무 오찬을 함께 했다. 후쿠다 총리는 이날 오후 미국 내 일본 전문가 등과 미일 동맹 강화방안을 논의한뒤 귀국할 예정이다.

부시 대통령은 지난 2001년 6월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일본 총리, 올해 4월 아베 총리의 첫 미국 방문 때에는 대통령 휴양지인 메릴랜드주의 캠프 데이비드에서 이들을 맞이하고 정상회담을 가지며 각별히 대우했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