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북핵해결시 북미관계 전면적 조기추진”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북한 핵문제가 해결된 이후 북미관계를 전면적으로 빨리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을 방문중인 이해찬 전 총리가 16일 밝혔다.

열린우리당 동북아평화위원회 대표자격으로 방미중인 이 전 총리는 이날 워싱턴 특파원단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 하원 톰 랜토스 외교위원장과의 이날 회동 내용을 언급, “부시 대통령과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을 만났더니 이런 입장을 밝혔다고 소개했다”고 전했다.

부시 대통령과 라이스 장관은 또 “북한이 의구심을 갖고 있는 것 같다”면서 그러나 미국은 북미관계 정상화에 숨겨진 의도가 없으며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명확히 한 것으로 안다고 이 전 총리는 말했다.

존 네그로폰테 미 국무부 부장관도 이 전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북한 핵폐기의 초기단계 이행이 완료되면 (5개) 실무그룹 차원에서 의미있는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고, 두 사람은 동북아 다자 안보체제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 전 총리는 “북한의 최승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최근 방북한 김혁규 의원을 통해 미국에 두가지 메시지를 전해달라는 뜻을 전했다”며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는 별 문제가 없어 시비걸 일이 아니라는 것과 북미관계 정상화를 빨리 하고 싶다는 것이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미-중간 4자 정상회동에 노무현 대통령의 의중이 실렸느냐는 질문에 대해 “동북아 북핵문제 핵심은 남북전쟁을 치른 북미간 갈등이 본질이고, 이 문제가 해소되지 않고 이뤄지는 북핵문제는 한계가 있다”며 “결국 6자회담 틀 속에서 4자가 안정돼야 한반도 문제가 안정된다는 인식에 노 대통령은 물론 미국과 북한, 중국도 동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작년 말부터 추진해온 것으로 이번 대선과 연계짓는 시각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남북정상회담은 4자 정상회담과 6자회담과는 무관하게 필요하면 순서에 상관없이 언제든 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가 조만간 해결될 것으로 낙관하며, 그 이후 초기단계 이행 조치들도 조기에 완료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BDA 문제 해결 후 북핵 해결 3대 목표로 ▲영변 원자로 폐쇄 ▲파키스탄에서 구입한 원심분리기 사용 목적 확인 ▲추출된 플루토늄 소재 확인을 제시했다고 이 전 총리는 전했다.

앞서 힐 차관보는 지난달 12일 CNN과 인터뷰에서 “북한은 영변 핵시설에서 핵폭탄 6∼12개를 제조하기에 충분한 플루토늄 50∼60㎏(110∼132 파운드)을 이미 생산했다는게 (미 정부의) 가장 근접한 추정치”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가 3대 목표를 제시한 의미에 대해 이 전 총리는 “2.13 베이징 합의에 향후 모든 핵프로그램을 신고하도록 돼 있고, 그 신고대상 목록으로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힐은 BDA 자금을 중계할 은행을 지정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전 총리는 미국의 신통상정책 합의에 따른 한미FTA 영향 논란과 관련, 미측에 “노동 및 환경에 관한 새 조항을 현 한미 FTA에 포함할 경우 우리로서는 재협상으로 받아들여 수용키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맥스 보커스 상원 재무위원장, 찰스 랑겔 하원 세입위원장, 바티아 미무역대표부(USTR) 부대표, 웬디 커틀러 한미 FTA 수석대표 등을 만나 “현재 어렵게 합의된 이익의 균형을 깨뜨릴 우려를 전달하고 미 의회 및 행정부가 신중하게 접근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