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북한 핵폐기 합의 준수” 긍정 평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5일 북한이 핵시설 폐쇄와 핵불능화에 대한 2.13합의를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신의 대(對)북한 외교정책을 적극 옹호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체류 중인 시드니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핵 문제와 관련, 지난 주말 제네바에서 열린 북미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제2차 회의 결과를 6자 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에게서 브리핑받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아직까지는 북한이 자신들의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핵프로그램을 전면 신고한다는 합의를 존중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런 진전이 북한 핵문제를 6자회담 틀내에서 논의토록 한다는 자신의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 평가했다. 부시 대통령은 “단지 한 개 국가보다는 5개 국가가 북한에 똑같은 것을 말하는 게 더욱 효과적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과 미국은 지난 1-2일 진행된 실무그룹 회의에서 올 연말까지 북한이 모든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핵프로그램을 전면 신고하는 등 비핵화 2단계 조치를 이행하는 대신, 미국은 북한에 정치적, 경제적 보상 조치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