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북한 비핵화 불충분”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지난 16일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북한 핵문제와 관련, “비핵화는 아직 충분하다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후쿠다 총리가 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 상황이 미국측의 노력으로 진전되고 있다”고 말하자 부시 대통령은 북한의 핵시설 신고 등이 불완전하다면서 “이것으로 됐다고 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 “일본 국내에서는 미국이 북한과 거래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납치문제를 잊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사히 신문은 부시 대통령의 이런 발언들은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를 위해서는 조건 정비가 필요하다는 시각을 드러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신문은 미국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 테러지원국가 지정 해제의 조건으로 부시 대통령이 ▲북한 핵시설의 불능화 ▲충분한 신고 ▲핵확산을 하지 않겠다는 보증 등 3가지를 제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이 관계자가 “부시 대통령은 납치문제와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를 연관시키겠다는 발언은 하지 않았다. 그러나 부시 대통령은 후쿠다 총리에게 ‘그렇게 간단하게 테러지원국 지정을 해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싱가포르에서 열리고 있는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후쿠다 총리는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시 대통령이 북한의 테러지원국 해제 문제에 대해 ‘일본의 입장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