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북한·이란에 강경 메시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1일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움직임과 이란 핵문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부시 대통령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유럽연합(EU)-미국 정상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해 미사일 발사 유예 합의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부시 대통령은 미국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규범에 맞는 행동을 하기를 바라며 투명성을 보여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핵탄두 보유를 선언한 불투명한 정권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사람들은 위기감을 느끼게 마련”이라며 북한이 그런 방식으로 행동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장거리미사일(대포동 2호)을 시험 발사할 경우 국제사회에서 더욱 고립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의 대(對)북한 전략 중 하나는 북한이라는 불투명한 정권과 상대하는 데 다른 나라를 끌어들여 협상력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매우 긍정적인 신호”라고 평가했다.

EU의 순번제 의장국인 오스트리아의 볼프강 쉬셀 총리는 부시 대통령과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EU는 미국과 함께 북한을 규탄하는 데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쉬셀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책이 논의됐다며 이같은 사태가 벌어질 경우 “국제사회로부터 강력한 성명과 응답이 있을 것이며, 유럽은 의심할 여지없이 여기에 가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란에 대해 우라늄 농축 중단의 대가로 제시한 서방측의 인센티브 제안에 대해 “수 개월이 아니라 수 주 안에” 답변을 내놓을 것을 촉구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란이 서방의 제의에 대해 8월 말에야 답변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힌 것은 “끔찍하게 긴 시간”이라고 말하고 “합리적인 제안에 대해 이란이 그처럼 오랫동안 시간을 끌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란의 핵개발 야욕을 저지하기 위한 ‘공동 외교전선’ 구축 필요성을 역설했다.

앞서 이날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P5+1)이 제안해 놓은 핵 협상안에 대한 입장을 오는 8월22일까지 밝히겠다고 말했다./베를린=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