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미국 주도 유럽 MD구축 필요성 역설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시스템 동유럽 배치 계획에 대해 러시아가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3일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들의 안보를 위해 유럽 미사일방어체제 구축이 시급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미 국방대학원 정책강연을 통해 이란이 오는 2015년 이전에 미국과 유럽에 도달할 수 있는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며 이란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미국 주도의 유럽 MD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부시 대통령은 연설에서 “이란이 이란이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국제사회가 이를 저지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이란은 그런 능력을 갖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지금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이란의 위협을 경고했다.

그는 이어 “정보기관들의 평가에 따르면 이란은 오는 2015년까지 미국과 유럽의 동맹국들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될 것”이라며 “유럽의 MD시스템 구축은 실질적인 문제이고, 시급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란의 위협에 대한 부시 대통령의 언급은 일본을 방문중인 러시아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의 평가와는 대조되는 것이어서 미국과 러시아간에 미국의 유럽 MD 구축 구상을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전망이다.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이날 고무라 마사히코 일본 외상을 면담하면서 “북한은 근본적인 위협이 되고 있지만, 이란은 그렇지 않다”고 말해 이란의 위협에 대한 평가가 미국과 확연히 다르다는 것을 분명히 드러냈다.

부시 대통령은 또 이날 체코와 폴란드에 MD 시스템 레이더와 요격미사일을 배치하겠다는 미국의 동유럽 MD 시스템 구축 계획 대안으로 이미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아제르바이잔의 러시아 레이더 기지를 공유할 것을 제안한 데 대해 “우리 모두에게 영향을 주는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협조적인 노력”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부시 대통령은 그러나 푸틴 대통령의 제안은 더 광범위한 위협감시시스템의 일부로 포함될 수 있다며 체코와 폴란드에 MD 시스템을 배치하는 것은 미국을 위해 효과적인 계획임을 분명히 해 강행을 시사했다.

한편, 체코를 방문중인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은 이날 체코 국방장관과 면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이란으로부터 미사일 공격의 결정적인 위협이 있을 때까지 유럽의 미사일방어(MD) 기지 가동을 연기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는 이 같은 제안을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받으면 검토준비를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이타르 타스 통신이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