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대북 중유 5만t 제공 ‘극적인 변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2천500만달러 상당의 중유 5만t을 제공토록 승인한 것은 지난 2002년 제2차 북핵 위기로 대북 에너지 지원을 전격 중단했던 것에 비하면 극적인 변화라고 미 워싱턴 포스트가 29일 보도했다.

포스트는 이날 “부시 행정부는 북한이 자국 핵프로램을 완전 폐기할 때까지는 중유를 일절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는 비판이 적지 않았고, 더욱이 최근 북한과 시리아간 핵거래설이 제기됐으며 미사일 기술 이전 혐의로 북한 기업을 또다시 제재한 상황에서 이런 결정이 내려졌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미국이 당초 약속한 에너지 지원분 가운데 최초로 중유 5만t을 제공토록 한 이번 결정은 북핵 6자회담 참여국들 중 한국과 중국 각각 5만t에 이어 세번째로 이뤄진 것”이라며 “그 다음은 러시아가 제공하게 될 것이나 일본은 납북 일본인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지 중유 제공을 거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행정부의 이번 중유 제공은 지난 1994년 북미 기본합의에 따른 연례 중유 공급이 2002년 북한의 농축우라늄 핵프로그램 의혹 제기 이후 중단된지 5년여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특히 부시 행정부가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북한이 자국 핵프로그램을 폐기하겠다는 지난 2.13 합의를 현재까진 잘 이행하고 있는데 대한 보상이라고 포스트는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