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김정일 몇몇 선택방안 있을 것”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6일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유엔의 제재조치 이후에도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은 “몇몇 선택할 방안들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을 위해 나아갈 더 좋은 길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기아, 정치범수용소, 인권 문제에 대한 우려를 표시한 뒤 “미국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들도 북한이 나아갈 더 좋은 길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그러므로 시간이 흐르면서 그(김 위원장)의 의도와 동기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다자간 접근법이 최선이라며 양자회담 거부 입장을 재차 분명히 한 뒤 “중국과 미국은 같은 목적을 공유하고 있다. 중국도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며 중국도 유엔의 대북 제재를 실행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