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김정일에 ‘완전한 핵신고’ 촉구 친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6일 보도했다.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방북했던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5일 평양을 떠나기 앞서 박의춘 외무상을 만나 부시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고든 존드로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부시 대통령이 지난 토요일(1일) 북핵 6자회담 참여국 지도자 모두에게 서한을 보냈다”고 확인했다.

존드로 대변인은 또 “부시 대통령은 이 서한에서 북핵 6자회담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거듭 확인하고 지난 2005년 합의대로 북한이 ‘충분하고도 완전한 핵 프로그램 신고'(full and complete declaration of their nuclear programs)를 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부시 대통령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도 친서를 보내 과거 합의에 따라 모든 핵 프로그램의 세부내용을 반드시 밝힐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그러나 부시 대통령이 전달한 친서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북핵 문제가 고비를 맞고 있는 시점임을 감안할 때 부시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의 전략적 결단을 촉구했을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특히 북한이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과 플루토늄 보유현황 등을 정확하게 신고하고, 리비아 핵 이전 의혹에 대해 명확하게 해명하면 이른 시일 내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고 적성국 교역법 적용대상에서 배제, 체제안전과 경제적 지원을 보장하겠다는 뜻을 전달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돌고 있다.

조지 부시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낸 사실이 공식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관련, 미국의 안보전문가인 리언 시걸 사회과학연구협회(SSRC) 동북아안보협력 프로젝트 국장은 일본 월간 중앙공론 지난 8월호와 인터뷰에서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이 지난해 10월 북한이 핵실험을 한 직후 부시 대통령의 친서를 갖고 비밀리에 중국을 방문,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을 경유해 김 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했었다.

당시 후진타오 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방북한 탕자쉬안(唐家璇) 중국 국무위원이 부시 대통령 친서를 김 위원장에게 전달했으며, 김 위원장은 부시의 친서를 건네받은 뒤 “나도 미국과 관계 개선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고 시걸은 주장했다.

과거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세 차례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1994년 10월 제네바 합의 이후 경수로 발전소 건설과 대용에너지 보장에 필요한 자금 조성 및 이행을 확약하는 담보 서한을 전달했으며 1999년 5월에는 방북한 윌리엄 페리 당시 대북정책조정관을, 2000년 10월에는 방북한 매들린 올브라이트 국무장관을 통해 친서를 김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김정일 위원장은 2000년 10월 특사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한 조명록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을 통해 친서를 클린턴 대통령에게 전달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