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계속 그래봐도 보상없다”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은 6일(현지시각) “북한이 국제사회를 무시하는 데는 보상이 없을 것이며, 계속 그럴 경우 고립되기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오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비롯해 북한 주변 4개국 정상들과 가진 전화통화에서 이러한 메시지를 북한에 일치되게 보낼 것을 주문했다고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밝혔다.

토니 스노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대포동 2호 추가 발사 준비에 관한 일본 언론 보도와 관련, “북한이 정말 그로부터 어떤 이득을 볼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전적으로 오산”이라고 말했다.

스노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통해 양보나 포괄적인 인센티브를 바란다는 추측들이 있으나, 북한이 이러한 종류의 행동에 대해 보상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 오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부시 대통령은 4개국 정상들과 가진 통화에서 “(북한에) 전향적인 길(a way forwrd)이 있다”는 점도 덧붙였고, 스노 대변인 역시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와 올바르고 신뢰성있게 행동하면, 그때는 ‘돌연’ 다른 옵션들도 북한 지도자(김정일)와 주민들이 손에 넣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노 대변인은 북미 양자대화 논란과 관련, 6자회담이 재개되면 “병행 선로”가 생길 것이라고 말해왔다.

스노 대변인은 북한의 대포동 2호 추가 발사 준비 보도에 대해선 북한의 불투명성 때문에 “지난 24시간의 미사일 연쇄 발사도 아무도 정확히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몰랐던 것처럼, 모르고 있다”며 “보도의 진위를 모른다”고 말했다.

스노 대변인은 북한에 대한 ‘징벌’ 수단이 있느냐는 질문에 “모든 옵션(대책)이 살아있다”며 “어느 옵션이 북한을 단념시키고 협상 테이블에 돌아오게 만드는 데 효과적인지를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여국들과 활발하게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최근 워싱턴 포스트 기고문을 통해 북한의 대포동 미사일에 대한 선제타격 필요성과 함께 미국의 이러한 의지를 북한에 전달할 것을 주장했던 애시튼 카터 전 국방 차관보는 미 TV방송과 인터뷰에서 “클린턴 행정부 시절 대북 폭격 계획을 수립할 때 이 사실을 북한측에 알렸었다”고 비화를 공개했었다.

한편 중국을 필두로 한국, 일본, 러시아 순방에 나선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대한 외부 지원 차단책과 북한의 관련 기술과 물질의 확산 차단책”을 방문국들과 논의할 것이라고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밝혔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러한 대북 대책은 유엔에서도 논의되겠지만, “북한에 관한 한 진정한 외교의 무게 중심은 동북아 지역에 있다”고 강조했다.

니컬러스 번즈 국무 차관은 이날 방송회견을 통해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추가 발사 시사에 “과잉대응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은 미국과의 1대1 대좌를 희망하는 것 같으나 미국은 이에 응하지 않을 것이며 대신 북한의 행동을 단념시키기 위해 국제적 압력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