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訪韓길 올라..알래스카 공군기지 기착

조지 부시 대통령은 5일부터 11일까지 한국, 태국, 중국 등 아시아 3개국을 순방하기 위해 부인 로라 여사와 함께 4일(미국 동부시간) 워싱턴을 떠나 한국 방문 길에 올랐다.

부시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지난 6월 초 유럽 고별여행에 이은 재임중 마지막 아시아 지역 방문이다.

한국 방문 길에 나선 부시 대통령은 이날 오후 알래스카에 기착, 아이얼슨 미 공군기지를 방문하고 군장병을 격려한다.

이어 부시 대통령은 5일(한국시간) 저녁 한국에 도착해 하룻밤을 묵은 뒤 6일 오전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 것으로 아시아 3개국 순방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핵 문제해결과 테러지원국 명단삭제, 주한미군 지위변경, 이라크 및 아프가니스탄 평화정착을 위한 한국의 지원, 한미FTA(자유무역협정)의 조기 국회비준 동의 문제 등 양국 현안이 집중 논의될 전망이다.

부시 대통령은 특히 이 대통령이 국내의 거센 반대여론에도 불구하고 미국산 쇠고기 시장개방을 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최근 미 지명위원회(BGN)의 독도영유권 표기 논란과 원상회복 조치에 이르게 된 경위 및 미국 측 입장을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부시 대통령 내외는 이 대통령 내외와 청와대에서 오찬을 함께 하고, 이어 용산 미군기지를 찾아 주한미군 장병의 노고를 치하한 뒤 한국을 떠나 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부시 대통령은 태국에서 사막 순다라벳 태국 총리와 양국 간 상호관심사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부시 대통령은 이례적으로 미얀마 출신 민주주의 운동가들과 만나 미얀마 인권상황과 관련한 증언을 청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부시 대통령은 7일 저녁 마지막 순방지인 중국으로 이동해, 8일에는 베이징 하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