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美·日정상회담서 ‘김정일은 폭군’

조지 부시 미국대통령은 지난 달 16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폭군”으로 재차 호칭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6일 보도했다.

호시 히로시(星浩) 편집위원은 이날짜 오피니언란에 실린 기명 칼럼에서 부시 대통령의 ’폭군’ 발언사실은 너무 자극적이라는 고이즈미 총리의 판단에 따라 발표되지 않았다면서 이렇게 전했다.

칼럼에 따르면 화기애애하게 진행되던 미.일정상회담은 부시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에 대해 언급하는 순간 정적이 감돌았다.

부시 대통령은 “북한의 인권탄압은 너무 심하다. 북한은 내가 김정일을 폭군이라고 불렀다고 비판하지만 나는 폭군을 폭군이라고 부른 것 뿐”이라고 주장했다.

회담에 배석했던 일본 정부 관계자는 북한에 대한 미국의 강경한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새삼 절감했다고 한다.

정상회담이 끝난 후 일본 정부내에서는 두 가지 해석이 나왔다.

부시 대통령이 강경 자세를 분명히 한 이상 고이즈미 총리가 미국에 앞서 북한과 국교정상화를 추진하기는 어렵다는 해석이 하나다.

또 하나는 ’폭군’ 발언을 발표하지 않은 것은 북한과의 마찰을 늘리지 않으려는 고이즈미 총리의 배려에 따른 것이라는 점에서 총리는 대북(對北) 국교정상화에 여전히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는 해석이다.

고이즈미 총리의 정치적 맹우로 꼽히는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전 자민당 부총재는 “총리는 자신이 손댄 문제는 임기중에 해결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 “북.일 국교정상화도 그중의 하나이기 때문에 총리가 임기 만료 전에 3번째 방북할 가능성은 절반”이라고 말했다.

대북 강경파인 아베 신조(安倍晋三)를 관방장관으로 기용한데 대해서도 엇갈리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고 호시 위원은 전했다.

강경파인줄 알면서 기용한 것으로 보아 대북 국교정상화 의지가 약해진 증거라는 해석과 반대로 관방장관으로 앉히면 반대하지 못할 것으로 보고 국교정상화를 추진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다.

호시 편집위원은 총리의 속내는 누구도 알 수 없지만 납치문제를 해결해 대북 국교를 정상화하고 나아가 일본이 동아시아 평화와 안정에도 기여하는 큰 문제를 해결하는데 그에게 남은 시간은 이제 9개월뿐이라고 지적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