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美-北 양자협상 거부 재확인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6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태 등과 관련, “미국은 북한을 상대하면서 최악의 경우를 상정해 대비는 하되 최상의 상황에 대한 희망을 갖고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와 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미국은 강력한 미사일 요격시스템(미사일방어.MD체제)에 대한 투자를 계속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야기된 위협은 미국과 동맹들이 북한 김정일(金正日) 지도자를 한 목소리로 설득할 때 줄어들게 될 것”이라며 “이 문제를 외교적으로 푸는 최상책은 우리 모두가 일치된 모습으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CNN의 ‘래리 킹 라이브’에 출연, “나는 북한 문제를 오랫동안 그리고 진지하게 생각해 왔다”면서 북한이 요구하는 양자협상에 대해 “북미간 양자대화 보다는 6자회담이 수확을 얻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본다”며 거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CNN과 사전 녹화로 인터뷰에 응했으며, 인터뷰 내용은 이날 밤 방영될 예정이다.

부시는 또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좋은 길은 중국과 한국, 일본, 러시아가 우리와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김정일에게 세계 공동체로부터 고립되는 게 당신에게 결코 이득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는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