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 6자회담 성공 원하면 무기확산 안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0일 북한이 핵기술을 시리아에 전달했는지 여부에 대한 확인을 거부하면서도 북한이 6자회담 성공을 원한다면 무기 확산을 해선 안된다고 경고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그간 6자회담을 통해 북한이 (핵)무기와 (핵)무기 프로그램 폐기 약속을 준수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부시는 특히 “만약 북한이 6자회담이 성공하길 원한다면 (핵)확산 활동을 중단할 것으로 고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이 시리아에 전달한 것이 (핵과 관련된) 정보이건 물질이건 상관없이 6자회담 측면에서 똑같이 중요한 사안”이라며 “확산이란 개념은 (핵)무기나 프로그램을 폐기하는 것과 동일하게 중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이 시리아에 전달한 것이 실제 핵물질이라면 이는 부시 행정부가 설정한 북한 핵관련 레드 라인(금지선)을 넘어선 것으로 결코 좌시하지 않겠으며, 조만간 개최될 것으로 보이는 6자회담에서 이 문제를 논의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부시 대통령은 그러나 이스라엘의 대 시리아 공습 목표물이 무엇이었는지, 부시 대통령이 이스라엘의 공습을 지지했는지, 북한의 대 시리아 핵무기 개발 지원설에 대한 확인을 요청하는 거듭된 기자들 질문에 4차례에 걸쳐 “언급하지 않겠다”며 거부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