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 핵프로그램 포기하면 평화조약”

▲ 아시아태평양경제공동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호주를 방문중인 노무현 대통령이 7일 오후 시드니 시내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연합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7일 “한국에서 전쟁을 우리가 끝낼 수 있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그의 무기에 관해 검증 가능하도록 폐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시드니에서 열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 후 가진 `언론 회동’에서 “우리가 평화체제 제안을 하느냐, 안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김정일 (위원장)에게 달려 있다. 무기를 없애고 검증 가능해야 한다. 그런 목표를 향해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 결정은 그쪽에서 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또 “북한 지도자가 핵 프로그램을 전면 신고하고, 전면 해체할 경우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고, 동북아에서 평화 체제를 새롭게 설정하게 될 것이며, 그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그러나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부분이 많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10월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 지도자와의 정상회담에서 그가 우리와 함께 한 약속들을 지속적으로 이행해달라고 말해주기를 바란다”고 노 대통령에게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