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 핵실험, 국제사회 대응할 것”

미국의 부시 대통령은 9일 오전 11시(현지시각)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의 핵실험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북한의 핵실험 주장 이후 처음으로 백악관에서 성명을 발표한 부시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 주장에 대해 세계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이며 용인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즉각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부시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은 세계 평화의 중대한 위협으로 국제사회가 이에 즉각 ‘대응’할 것”이라며 “한국, 일본, 러시아, 중국 등의 지도자들과 협의했고 유엔 안보리가 즉각 이 사태에 대응해야 한다는 점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또 부시 대통령은 “이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해 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핵위협은 결코 북한 주민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보장해 줄 수 없다”고 경고했다.

한편 유엔주재 박길연 북한 대사는 “유엔 안보리는 불필요하고 악명 높고, 무모한 결의안 따위를 내놓기 보다 오히려 북한의 과학자들과 연구원들을 축하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핵실험이 매우 ‘성공적’이었으며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보를 유지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한 박 대사는 또 다른 실험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걸로 충분하다고 생각하지 않느냐”고 답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