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 테러지원국 명단서 삭제해야”

북미간 핵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 미국의 유력지인 뉴욕타임스(NYT)가 29일 미국 조지 부시 행정부에 대해 “경계심과 유연성을 가져야 한다”면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NYT는 이날 `어려움 겪고 있는 대북 협상’ 제하의 사설을 통해 “만일 북한이 약속을 이행하지 않으면, 다시 명단에 포함시키면 될 것”이라며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조속히 부시 대통령을 설득하라고 제안했다.

신문은 특히 “미 정부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 검증 계획을 먼저 수용해야만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 검증 계획은 패전국만이 받아들일 법한 것”이라며 미국 요구의 무리함을 지적했다.

검증 계획이라는 것이 핵 프로그램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든 없든, 북한의 모든 장소와 자료, 핵담당 관리 또는 물질 샘플들에 접근할 수 있는 권리를 요구하는 것이어서 무리가 있다는 것이다.

신문은 미국 정부의 요구는 “북한을 정탐하기 위한 면허증을 달라는 것”이라는 핵문제 전문가 데이비드 올브라이트의 말을 인용하면서, 북한이 과거 속임수를 쓰고 아직도 자신들의 핵 활동에 대한 주요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고 있지만, 미국 정부의 요구는 어떤 합리적 타협을 불가능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NYT는 최근 대북 협상의 주도권이 딕 체니 부통령 등 강경파들에게 넘어간 것처럼 보인다면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북한과 핵 검증원칙을 협의하기 위해 내달 1일 방북하기로 한 것이 (협상 주도권의) 균형이 이동하고 있는 것이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6일 워싱턴포스트(WP)도 미 정부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이 중국, 러시아 등의 반대를 무릅쓰고 북한의 모든 물질에 전면적인 접근을 요구하는 지나치게 엄격한 핵검증 프로그램을 강요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