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 철저한 핵신고 거듭 촉구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4일 북한에 모든 핵프로그램과 물질, 무기를 완전히 신고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미국은 6자회담을 통해 북한에 확실한 지향점을 제시했다며 북한은 “핵프로그램은 물론 무기 제조에 사용됐을 가능성이 있는 핵물질들과 일체의 확산 활동을 완전히 신고하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북한 핵프로그램의 전모를 “우리는 알 필요가 있다”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일체의 확산활동을 모두 밝힘으로써 주목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부시는 “우리는 길을 제시했다. 미국과 다른 4개 나라는 김정일 위원장의 앞에 길이 있다는데 합의했다”고 말해 북한이 핵문제를 해결할 경우 6자회담 합의대로 북한과의 관계정상화 등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란 입장을 거듭 시사했다.

그러나 “중요한 조치는 완전한 신고”라고 부시는 말해 북한의 철저한 핵 신고가 선행과제임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