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 종교·언론·집회 자유 허용해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0일 북한을 종교와 언론, 집회 등 기본적인 자유가 허용되지 않는 나라로 지목했다.

부시 대통령은 세계인권의날을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세계 많은 나라들에서는 아직도 국민들의 종교와 언론, 집회 등 기본적인 자유가 허용되지 않고 있다”면서 “미국은 민주주의를 건설하고, 자유의 축복을 확보하기 위해 애쓰는 사람들과 계속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과 이란, 짐바브웨, 수단 등과 같은 나라의 국민들도 신앙의 자유와 의견의 표현, 각종 자유의 향유를 침해받지 않는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이 이란, 시리아, 쿠바, 벨로루시, 짐바브웨, 수단과 함께 북한을 인권 탄압국으로 지목한 것은 미국의 인권 외교 원칙을 재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부시 대통령은 최근 김정일에게 “친애하는 (국방)위원장께(Dear Mr. Chairman) …”이라고 쓴 친서를 보내고, 뉴욕 필하모닉의 평양 공연이 결정되는 등 미북 관계의 급속한 변화 속에서도 북한을 인권탄압국으로 지정한 것은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특히 북핵 협상이 한창이던 지난해 12월 세계인권의 날을 맞아 발표한 특별 성명에는 북한과 시리아를 일체 언급하지 않았었다. 이에 따라 향후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부시 행정부의 관심이 어떤 식으로 표출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