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 성경책 소지했다고 사형…탄압받는 종교인 기억”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종교 자유 탄압국가라고 비판하며, 자신은 북한 내에서 종교 자유를 추구하는 사람들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각) ‘국제종교자유법’ 제정 10주년을 맞아 행한 기념연설에서 “아직도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신앙생활을 할 권리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VOA방송이 15일 보도했다.

부시 대통령은 특히 “북한 등 ‘특별우려 대상국’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상황에 관심을 갖고 있다”며 “베트남과 투르크메니스탄 같은 일부 나라들에서는 지난 몇 년 사이에 일부 희망적인 진전이 있었지만, 북한 등은 그렇지 않다”고 지목했다.

또한 “북한 내에서 종교 자유를 추구하는 사람들을 잊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에 가혹한 종교 탄압이 자행되고 있다”며 “국가적 사상 외에 다른 신앙을 실천하는 사람들이 투옥되고 있고, 성격책을 소지한 사람들이 처형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부시 대통령은 10년 전 ‘국제종교자유법’을 제정한 이유에 대해 “많은 나라들에서 독재와 불관용, 압제에 의해 표현의 자유가 침묵을 강요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은 전 세계적으로 종교 자유를 확대하기 위해 이 법을 제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미국은 ‘국제종교자유법’을 통해 해외에서 종교자유를 촉진할 수 있는 외교적 수단을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지난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은 미국 정부에 대해 종교 자유를 조직적으로 탄압하거나 위반하는 국가를 지정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이 법에 따라 신설된 미국 정부 산하의 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 해마다 ‘연례 종교자유 보고서’를 펴내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종교자유 ‘특별우려대상국’으로 지정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