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 바깥 세상 사람도 존중해야’

부시 미국 대통령은 28일 백악관에서 일본인 요코타 메구미씨와 탈북자인 김한미(7)양 가족 등을 만나 북한의 인권 실상을 청취하고 이들을 위로했다.

부시 대통령은 특히 지난 2002년 탈북한 김 양을 바로 옆에 앉혀 두고 이야기를 나누면서, 북한이 과거 납치를 자행한 것을 성토하고 북한 당국이 인권 개선을 위해 노력해주길 희망했다.

그는 “김양 같은 아이들이 북한과 같은 잔혹한 사회에서 자라서는 안된다”고 말하고 “북한이 국제사회의 존중을 원한다면 인권을 지켜야 하며, 자국민과 바깥 세상 사람들에 대해서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북한이 인권 상항을 개선시키기를 희망하며, 그 약속을 지키겠다”고 말하고 “믿을 수 없는 것은 북한이 국가로서 납치를 용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부시 대통령과의 면담에는 한국측에서는 김 양의 세가족과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가, 일본측에서는 지난 1977년 납북됐다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메구미씨 가족 등이 참석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