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 민주화 위해 함께 노력하자”

조지 부시(사진) 미국 대통령은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이 북한의 민주화 및 주민들의 자유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하며 ‘신(新) 아∙태 민주주의 동반자 관계’구축을 제안했다.

부시 대통령은 7일(시드니 현지시간) 호주에서 열린 아∙태경제협력체(APEC) 재계 정상회의 연설에 앞서 백악관이 미리 배포한 연설원고에서 이 같이 밝히고 “우리는 북한 주민들이 주변 민주국가의 국민들과 같은 자유를 향유하는 날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APEC 정상회의 참가에 앞서 부시 대통령은 아∙태지역 국가 대표 언론들과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의 임기 내 북핵문제 해결을 자신하면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핵 포기 결단을 촉구한 이후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부시 대통령은 지난 6월 초 독일에서 열린 G-8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을 세계 최악의 독재국가로 지목한 바 있다. 북한의 인권과 민주주의 문제는 부시 행정부에 있어 여전히 주요 관심사임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날 부시 대통령 연설 원고에선 북핵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와 함께, 부시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 내년 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더 많은 개방과 관용 정책을 약속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우리는 중국이 정치적 시스템을 개방하고, 국민들에게 더 목소리를 내게 하도록 권장할 것”이라면서 “중국이 내년 올림픽을 계기로 더 많은 개방과 관용 정책을 약속함으로써 전 세계에 신뢰감을 보이는 기회로 활용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 미얀마 민주화 세력에 대한 탄압중지와 아웅산 수치를 비롯한 정치범 석방 등 APEC 국가들이 아시아 지역의 민주주의와 자유 확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APEC 국가들이 이 지역에서 자유의 신장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 전 세계 자유국가들의 역사적인 모임인 ‘민주주의 공동체 정상회의’를 개최했다”면서 “지역적 기구를 형성함으로써 전 세계에서 가장 생동적인 이 지역에 앞으로자유가 확대돼 나가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들이 이들 국가의 민주화를 위한 활동을 소개하면서“우리 시대의 소명은 테러범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지 않고 그들과 싸우면서 자유롭고 희망이 있는 사회를 건설하려고 애쓰고 있는 중동 사람들을 돕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