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 검증이냐 고립이냐 선택해야 할 때”

이명박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6일 북핵문제와 관련, “북한이 제출한 핵 신고서의 완전성과 정확성을 확보하기 위해 철저한 검증체제가 수립돼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공동성명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6자회담 틀 내의 모니터링 체제를 통해 모든 당사국들의 의무 이행이 확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이 비핵화 2단계 조치를 조속히 완료하고 비핵화 3단계 조치를 통해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계획을 완전히 포기해야 한다”며 “여타 6자회담 참가국들과 함께 상응 조치를 취하고, 6자회담의 지속적인 진전을 위해 한·미간 긴밀히 공조하겠다”고 의견을 함께 했다.

특히 부시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의 지속적인 진전에 맞추어 북한 주민의 경제적 여건 개선을 지원하고 남·북한간 상생과 공영의 길을 제시함으로써 궁극적으로 통일의 길을 열어나가고자 하는 이 대통령의 구상 및 최근 남·북 대화 재개 제의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재확인했다.

정상회담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대통령은 “이제까지 북한의 태도를 보면 북한이 검증을 철저히 받는가에 의심이 간다”면서도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뚜렷한 목표를 갖고 일관성있게 노력해 검증을 철저히 하고, 북한도 협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6자회담을 통해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고, (북한의 조치를)기다리고, 여러 가지 방법으로 (북한을) 설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시 대통령도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지는 잘 모르겠지만 6자회담이야 말로 무기를 포기하는 최고의 방법”이라며 “북한은 검증을 받건 아니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제재를 받는 나라로 남아있건 두 가지만 남아 있다”고 말했다.

대북한 테러지원국 해제와 관련, 부시 대통령은 “북한이 약속을 이행하면 테러지원국은 해제 되고, 이는 11일에 일어날 수도 있다”면서 다만 “북한이 행동에 나서야 하지 자동적으로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북한이 미국이 요구하는 긴급 사찰 등이 포함된 검증체제 구축에 합의하지 않을 경우 테러지원국 해제가 시행되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예전에는 뭔가를 주면 북한의 대답이 오겠다고 생각했지만 6자회담을 통해 약속을 하면 약속이 일어나는 것을 기대하게 됐다”며 “결국 북한은 고립될 것인지 회담을 통해 해결할 것인지 결정을 내려야 할 때”라고 말했다.

‘악의 축’에서 북한을 배제할 수 있냐는 질문에 부시 대통령은 “북한의 변화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지켜봐서 판단해야 할 것”이라며 “북한의 인권유린이 아직 존재하고 북한의 지도자는 아직 농축우라늄 등의 북핵 검증을 남겨두고 있다”고만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