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위협은 5개국 의지 시험하는 것”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5일 한국이 대북제재에 동참할 경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는 전날 북한의 위협에 대해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5개국의 의지를 시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지도자는 위협하는 것을 좋아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그(북한의 지도자)가 사용한 정확한 표현은 모르지만, 그가 이런 위협을 한 게 처음은 아니다”면서 “우리의 목표는 파트너들에게 우리가 단결할 때 이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한다는 우리의 목적을 더 달성할 수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는 것”이라고 외교적 해결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을 제외한 북핵 6자회담 참가 5개국이 북한의 지도자에게 북한 주민들을 위한 더 좋은 길이 있음을 확신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강조한 뒤 “동맹은 굳건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그는 최근 한국과 일본, 중국, 러시아를 방문하고 돌아온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으로부터 최근 북핵 상황을 보고받은 사실을 거론, “그녀의 보고내용은 모든 국가들이 이 문제를 평화적으로 풀기 위해 긴밀히 협조해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는 것이었다”면서 “이는 최근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