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미사일 ‘외교적 해결’ 시사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태와 관련, “이 문제를 외교적으로 풀기 위한 최선책은 미국외 다른 국가들도 북한에 대해 의견을 전달해야 한다는게 나의 견해”라며 중국측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미하일 사카쉬빌리 그루지야 대통령과 회담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5개국은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고 있으며, 북한의 지도자에게 자국 인민들의 상황을 개선할 좋은 방안이 있다는 점을 계속 상기시켜주는데 공동노력을 펼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례없이 유화적인 화법으로 “북한 정부는 북한이 핵무기를 소유해선 안되며 개선시킬 긍정적 길이 있다고 믿는 우리들과 행동을 같이함으로써 세계 공동체에 합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는 특히 “일련의 미사일 시험발사는 북한을 국제사회로부터 더욱 고립시키게 될 것이고, 북한 인민에게는 슬픈 일”이라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서는 “과거에도 그랬지만 앞으로도 중요한 역할을 계속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CNN과 인터뷰에서 “6자회담 개최국인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시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이 일련의 미사일을 동해에 발사한 이후 처음으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미국이 유엔 안보리를 통한 대북 제재를 추진하고 있는 시점에 나왔다는 점에서 일단 부시 행정부가 북한의 6자회담 복귀와 미사일 사태의 외교적 해결에 주력하되 최악의 경우 대북 제재 등에 돌입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북한이 이번 미사일 발사를 통해 미국과 아시아 동맹들을 분열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오판”이라며 “그들의 행동에 대해 매우 강력한 대응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시 대통령은 “대포동 2호가 멀리 가지 못하고 바다에 떨어졌다”면서 “북한이 비록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실패했지만 이것이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 개발 포기 압박 필요성을 약화시켜주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나는 북한 인민의 곤궁한 처지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면서 “북한 정부가 검증가능한 방법으로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는데 동의해주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