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核 해결 대북 영향력” 촉구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부시 대통령과 후지타오 국가주석 ⓒ동아일보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0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에게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측이 대북 영향력을 더 발휘해 줄 것을 촉구했으며, 후 주석은 6자회담의 교착상태 해소를 위해 당사국들의 유연성 발휘를 요청했다.

후 주석은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부시 대통령과 함께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핵 6자회담이 “일부 어려움에 봉착했다”며 당사국들이 유연성을 보일 것을 촉구하고, 북핵 공동성명이 “당사국들의 공동노력”의 산물이었다고 지적했다.

후 주석은 또 미국이 중국에 요구하는 중재자 이상의 더 큰 역할을 주문하는 것과 관련, “중국은 늘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회견에서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중요한 목소리”라고 말하고, 이에 앞선 환영식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의미있는 진전을 이루도록 중국이 북한에 대해 갖고 있는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것을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 주석은 회견에서 6자회담이 북핵문제 해결에 “적절한” 장치라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미.중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과 이란 핵문제를 비롯한 비확산 문제와 수단, 중국과 대만간 양안 문제등 양국 공동 관심사, 통상, 지적재산 권, 중국 인권 문제 등 양자 현안을 두루 논의했다.

환영식에서 부시 대통령은 중국의 “6자회담 주최국 역할”에 사의를 표하고, 6자회담의 성공을 위해 “나는 계속 후 주석의 조언과 협력을 구할 것이며,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의미있는 진전을 이루도록 중국이 북한에 대해 갖고 있는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것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6자회담은 “북한이 올바른 전략적 결단을 통해, (6자회담의) 다 른 5개국에 약속한 대로, 모든 핵무기와 기존의 핵프로그램을 포기할 경우에만 성공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후 주석은 “우리는 국제비확산체제 유지와 지구의 평화.안정을 위해, 한반도와 이란 핵문제를 외교적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데 관계된 미국측 및 다른 당사국들과 협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 핵문제와 관련, 부시 대통령은 회담후 공동회견에서 자신이 후 주석에게 “유엔 안보리 규정 제7장을 활용해 이란측에 공동 메시지를 보내는 방안”을 제의했다고 말했으나, 후 주석은 회견에서 이 문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제7장은 피제재국에 대해 경제제재에서부터 군사행동에 이르기까지 각종 제재조치들을 담은 것으로, 부시 대통령이 후 주석에게 대이란 제재를 제안한 것이다.

양자 현안과 관련, 부시 대통령은 환영식에서 “중국이 중국민들에게 결사, 언론, 종교의 자유를 허용할 때 더욱 성공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중국의 정치자유와 인권문제를 제기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과 ’대만 보호’ 정책을 거듭 확인하면서, 중국과 대만 양측에 “어느 일방에 의한 현상 타파에 반대하고 양측이 대결적이거나 도발적인 행위를 피할 것”과 “대만의 미래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후 주석은 이에 대해 “대만은 떼어낼 수 없는 중국 영토의 일부”라며 어떠한 대만 독립 시도에 대해서도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하고 “평화적 통일”을 위한 노력을 다짐했다.
미국의 최대 관심사인 통상.환율 문제와 관련, 후 주석은 위안화 환율의 “개혁을 계속 진전시켜 나갈 것”과 “국내수요 진작 전략을 계속 추진해갈 것”을 약속했다.

그는 미국기업의 중국 시장접근 확대, 수입증대, 지적재산권 보호 등의 분야에서 “긍적적인 조치들”을 취하겠다고 밝혔다.
후주석은 그러나 개선의 구체적 내용을 언급하지 않아 미국측의 기대에 ’미흡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날 후 주석의 방미에 대한 중국계 찬.반 시위대가 오전 환영식 개최전부터 백악관 인근에 집결한 가운데, 후 주석의 연설도중 연단 맞은 편에 자리잡은 TV방송 카메라 보도진 틈에서 중년의 중국 여성이 후 주석을 향해 큰 소리로 중국 인권문제에 관해 항의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