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核 외교 해결 시도해야”

백악관 기자회견, “미 유해발굴단 북한 자유출입 확인 필요”“배아줄기세포 연구 반대 입장 불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31일 미국은 북한 핵문제를 외교로 해결하기 위한 시도를 할 것이라면서 이 문제를 궁극적으로 외교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국들이 북한에 대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폐기하라”는 하나의 목소리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핵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우리는 외교 (해법)가 효과를 내기를 원하며 외교가 작용할 기회를 줘야 한다”면서 “그것이 효과가 있기를 희망하며 그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것이 정확히 (미국)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외교해법이 북한으로 하여금 핵프로그램을 진전시키도록 용인했기 때문에 잘못된 접근법이라는 지적이 있는데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외교가 잘못된 접근법이라면 그것은 군대를 의미한다”면서 “나는 외교 접근법에 찬성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우리가 그 문제를 풀기 위해 군대를 사용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나는 모든 선택방안이 테이블 위에 있지만 우리는 이것을 외교적으로 풀 방법들이 있다고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핵 외교 해결의 시간표를 내놓지는 않겠다면서 “그러나 다행히도 우리는 (6자회담의) 모든 참가국들과 같은 생각을 하고 있으며 그것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한다는 아이디어는 좋지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북한을 제외하고) 6자회담의 다른 4개국은 이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기를 원한다”면서 “이것은 김정일씨에게 ‘만일 당신이 이웃국가들에 의해 받아들여지고 세계에서 존중되는 나라들의 일부가 되려면 우리와 함께 협력해 핵무기 프로그램을 제거하라’는 하나의 메시지를 계속 보내는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 (6자회담) 테이블에 함께 앉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예컨대 (중국이) 미국이 하는 것과 같은 것을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말은 당신이 책임있는 나라가 되기를 원한다면 핵무기 프로그램을 제거하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시 대통령이 오는 10일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핵문제를 외교적,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는 원칙을 재천명한 것은 6자회담 재개의 긍정적인 분위기 조성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보인다. 또 그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해 종전처럼 “폭군(tyrant)”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 “김정일씨”라는 호칭을 사용한 것도 주목된다.

한편 부시 대통령은 북한에서의 미군 유해 발굴 노력을 중단시킨 것은 미군 관계자들의 안전을 재평가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왜 한국전 실종 미군유해 수색에 참여하는 미국인들에게 아무런 위협이나 해가 없는데 우리 군대간의 연결고리를 폐기했느냐”는 질문에 “폐기라는 말은 다시는 그것을 안한다는 뜻이기 때문에, 나는 ’재평가’라는 말을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은 ’사람들을 북한으로 보냈기 때문에, 그들이 (북한에) 들어갔다 나올 수 있는 지에 대해 우리가 충분히 주의를 기울이고 있음을 확실히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즉각적인 위험은 없으며 단지 (안전문제를) 평가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 배아줄기세포 연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는 생명을 파괴하기 위해 납세자의 돈을 사용할 수는 없다며 배아 줄기세포 연구에 대한 연방정부의 자금 지원 제한을 완화하기 위해 마련된 줄기세포 연구 증진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