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核해결 중국이 나서야’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홍석현(洪錫炫) 신임 주미대사의 신임장을 제정받는 자리에서 북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거듭 강조하고 “중국이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특히 장쩌민(江澤民) 전 중국 국가주석과 한반도 비핵화에 합의한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중국이 대북 지렛대를 가장 많이 갖고 있으므로 중국이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고 홍 대사가 전했다.

부시 대통령은 “북한이 지난달 10일 (핵무기 보유 등의) 성명을 발표했으나 미국은 6자회담을 통해 북한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 나가고자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또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이달중 한국을 비롯해 동북아를 순방할 때 북한 핵문제에 관한 좋은 협의가 있기를 기대했다고 홍 대사는 덧붙였다.

부시 대통령과 홍 대사는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지명자가 앞으로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데 견해를 같이 했다고 주미대사관 대사실이 전했다.

이어 부시 대통령은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를 방한하는 데 대한 기대를 표시하고 홍 대사에게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안부를 전달해줄 것을 요청했다.

캐나다 등 다른 6개국 신임 주미대사와 함께 신임장을 제정한 홍 대사는 부시 대통령에게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안부인사를 전했다.

홍 대사는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핵 문제를 평화적이고 외교적으로 해결해나가는 데 대한 기대감을 표시하고, “양국이 자유와 민주주의, 시장경제 등 공동의 이념과 가치를 바탕으로 20세기 가장 성공적인 동맹의 하나로 평가되는 한.미동맹 관계를 심화.발전시켜 나가는 과정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라이스 장관은 이달 중하순께 서남아를 순방하는 데 이어 곧바로 동북아를 순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