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中·러시아 언론통제 맹비난

조지 부시 대통령은 3일 “언론의 자유는 자유사회의 가장 기본적인 정치권리이자 가장 필수적인 요소”라면서 북한과 쿠바, 중국, 러시아 등의 국가들을 언론자유를 통제하는 대표적인 국가로 거명하면서 신랄하게 비판했다.

부시 대통령은 세계언론자유의 날을 맞아 “북한과 쿠바에는 독립된 언론매체가 존재하지 않고 이들 국가에서는 보도하려다 투옥되는 사례도 빈발하고 있다”면서 “벨로루시와 미얀마, 이란, 리비아, 베네수엘라, 짐바브웨 등에서는 언론인과 언론의 자유를 강압적인 법으로 억누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부시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과 이집트, 튀니지, 베트남 등에서 언론인들과 블로그 및 인터넷 매체 기자들에게 행해지고 있는 학대와 신체적인 위협, 처형, 그리고 레바논과 러시아, 벨로루시에서 일어난 언론인 살인 미제사건 등을 비난한다”고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또 “정부가 정보접근을 억누르고 마음대로 조정하고 그리고 통제하는 비민주적인 사회에서 언론인들은 언론의 자유를 획득하기 위한 전쟁에서 선봉에 서 있고 이들이 직면한 위험은 목숨을 잃을 수 있을 정도로 위험하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