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前대통령 “김정일 신뢰한 적 없다”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일을 단 한 번도 신뢰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부시 전 대통령은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이 말하며 “미-북 간 ‘핵문제에 관한 포괄적 합의’와 ‘국교정상화’를 자신의 임기 중에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 적도 없다”고 덧붙였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어 “6자 회담을 유지하면서 북한에게 플루토늄 제조공장을 파괴하도록 했지만 미완의 일이 됐다”고 신문에 전했다.



북한을 테러지원국 목록에서 제외한 이유에 대해 그는 “북한의 핵 폐기를 촉진하기 위해서였다”며 “핵무기 폐기 문제에 진전이 있었다고 생각해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이란과 미얀마에도 핵 관련 기술을 이전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일반론으로 말해 북한에 의한 핵 확산 우려가 있다”고만 짧게 언급했다.



한편 부시 전 대통령은 중국이 6자회담 의장국을 맡게 된 데는 “당초 6자회담에 대해 중국이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으며, 일본이 북한의 핵무기에 위협당할 경우 핵무장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얘기한 것이 주효했다”고 언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