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후진타오 통화…6자회담 논의 주목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27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핵문제 등에 관한 하노이 양자 정상회담 논의 내용을 점검하고 양국 협력이 “양국 국민의 이익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잘 진전되고 있다는 데 공감했다” 백악관이 밝혔다.

나토 정상회담 참석 길인 부시 대통령은 첫 방문지인 에스토니아에 도착하기 앞서 전용기에서 후 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과 수단의 다르푸르 상황과 같은 여러 국제문제들에 관한 지속적인 중국의 리더십” 발휘를 요청했다고 고든 존드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이 전했다.

“두 정상은 하노이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때 가진 양자간 좋은 회담 내용을 점검하고 미.중 협력이 양국 국민의 이익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잘 진전되고 있다는 데 공감했다”고 존드로 대변인은 덧붙였다.

미국과 중국은 북핵 6자회담 재개와 북한의 핵활동 포기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

중국의 신화통신도 두 정상이 양자관계와 “다른 공통 관심사들”에 관해 논의했다고 간략하게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