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후진타오 北核 우려 표명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5일(미 동부시간)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로 북한 문제를 논의하면서 북핵문제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스콧 매클렐런 백악관 대변인이 밝혔다.

매클렐런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부시) 대통령과 후 주석은 오늘 좋은 대화를 가졌다”면서 “대통령과 후주석은 북한 문제와 6자회담의 중요성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매클렐런 대변인은 “두 지도자는 비핵 한반도를 위해 함께 계속 협력을 추구할 것임을 거듭 밝히는 한편 북한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면서 “그들은 우리 모두가 공유된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6자회담 과정에서 함께 노력해왔으며 그 우려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마음을 바꿔 회담에 복귀할 것을 희망한다”면서 “그들은 회담에 복귀할 것임을 밝혔다가 그 후 회담에 복귀할 뜻이 없음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매클렐런 대변인은 이어 “(6자) 회담은 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할 수 있는 최선의 길”이라고 덧붙였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