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탕자쉬안 회담..中ㆍ美 ‘온도차’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인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간 회담에서 북한 핵실험 문제의 처리에 있어 양국간 온도차를 드러냈다.

회담 후 미국은 강력한 대북 조치의 필요성에 합의했다고 밝힌 반면 중국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12일 백악관에서 열린 부시-탕자쉬안 회담 소식을 ‘쌍방, 북핵문제 평화적 해결 강조’라는 제목으로 보도하면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후 주석의 구두 메시지를 탕 특사가 전했다고 밝혔다.

탕 특사는 한반도 비핵화 실현이 동북아 평화.안정과 중.미 양국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면서 중.미 쌍방은 협력을 강화해 사태가 악화돼 걷잡을 수 없게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후 주석의 의중을 부시 대통령에게 전했다는 것이다.

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탕 국무위원이 부시 대통령에게 밝힌 후 주석의 구두 메시지 내용을 신화통신과 거의 똑같게 보도했다.

이에 반해 잭 크라우치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은 회담에서 북한에 대한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고 밝혀 중.미 양국간 강조점에서 서로 차이를 드러냈다.

크라우치 부보좌관은 “중국측이 북한을 긍정적인 협상의 길로 복귀시키기 위한 강력한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는데 동의한다는 메시지를 가져 왔다”면서 “(안보리) 결의와 강경조치 추진 필요성에 모두가 동의한다는건 긍정적인 신호”라는 해석도 했다.

그러나 신화통신 등 중국 주요 언론의 워싱턴발 보도에서는 후 주석의 메시지에 이런 내용이 포함됐는지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은 탕 특사와의 회담 결과를 분석하며 상당한 수준의 제재가 포함된 강력한 내용의 안보리 결의안 채택을 낙관하고 있지만 미국의 생각처럼 되지는 않을 수도 있음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중국은 유엔 안보리의 강경한 대북 경고를 담은 결의안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지만 그때마다 그것이 어떤 조치이든 간에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유리한 것이어야 한다는 전제를 달았다. 징벌이 제재의 목적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이런 차이는 결국 표결을 앞두고 있는 대북 추가 제재 결의안 채택이 미국의 기대와는 달리 막판 진통을 겪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신호로 해석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