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와 김정일은 `닮은꼴’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닮은 꼴’ 이라고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인 존 페퍼 국제관계센터(IRC) 국제문제담당 국장이 6일 비교.분석했다.

페퍼 국장은 이날 자신이 공동소장으로 있는 `포린 폴리시 인 포커스’에 실은 `부시와 김정일’이라는 글에서 외모상으로 한 사람은 키가 크고 날씬한 반면, 다른 한 사람은 작고 배가 볼록하게 나와 영화 `블루스 브라더스’의 두 주인공을 연상시킬 정도로 다르지만 한꺼풀만 벗겨보면 유사점이 많다고 주장했다.

우선 두 사람은 각각 `국민의 대표’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지만 모두 특권층 출신이라는 것.

두 사람은 자신의 출신지역을 분명히 하지 않는다는 공통점이 있다. 김정일은 자신의 출생지를 구(舊) 소련이 아니라 백두산이라고 내세우며 민족주의자 가계임을 내세우고 있고, 부시 대통령은 코네티컷에서 태어난 귀족혈통이기보다 자신이 `텍사스 소년’으로 간주되길 더 좋아한다.

또 북한과 미국의 최고 지도자인 두 사람은 `우리 대(對) 그들’이라는 대결적 사고의 틀을 갖고 있고 성급하고 불안정한 행동을 선호한다는 공통점이 있어 향후 2년간 두 사람은 경쟁적으로 세계를 대재앙에 처하도록 할 것이라고 페퍼 국장은 전망했다.

그는 이어 두 사람이 명목상으로는 군 최고통수권자이지만 군부의 신임을 받지 못하고 있고, 권좌에 오르기 직전까지 제대로 된 리더십도 갖추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페퍼 국장은 김정일과 부시에게 있어 카리스마의 부족은 눈에 띄는 유사점이라면서 두 사람은 정치인 아버지의 그림자를 벗어나기 위해 부단히 애써야 했으며 아버지에 대한 두 사람의 콤플렉스가 이라크전쟁(부시)과 북핵프로그램(김정일)이라는 지난 4년간 최악의 외교정책 2가지를 초래했다고 꼬집었다.

성격측면에서도 두 사람은 자신이 위대하다고 여기고 찬양과 아첨에 굶주린 `구제불능의 나르시스트’로, 스스로 역사를 만드는 중요한 인물이라고 과장되게 생각하고 있어 위험한 인물이 되고 있다고 페퍼 국장은 주장했다.

특히 그는 부시 대통령의 경우 가상적들을 압도하는 재래식 군대와 수많은 핵탄두를 갖고 있어 김정일 국방위원장보다 훨씬 더 위험한 인물이라면서 부시 대통령은 향후 몇달간 의회는 물론 여론과 공화당 지도자, 대부분의 군 지휘관, 심지어 측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란을 공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에 최근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으로 북한의 위협설이 힘을 얻고 있으나 두 실험 모두 성공하지 못했다면서 북한 김정일의 과대망상증은 모독적인 말로 일부러 청취자들을 화나게 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불과할 것이라고 페퍼 국장은 지적했다.

페퍼 국장은 또 김정일은 미치지는 않았다고 전제한 뒤 북한이 성급한 군사도발을 할 경우 미국으로부터 북한이 지도상에서 없어질 수도 있는 반격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김정일은 잘 알고 있다면서 김정일은 북한이 구석에 몰려 군사적으로 위협받고, 경제적으로 압박을 받지 않으면 무모한 선택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