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아베 “北 2·13합의 이행 지연 유감”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4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2.13합의 이행 지연에 유감을 표명했다고 미 백악관이 밝혔다.

토니 스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부시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전화로 “북한 상황을 논의했다”며 두 정상은 “북한이 2.13합의에 따른 그들의 약속을 아직도 이행하지 않고 있음은 유감스럽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다.

부시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이날 유감 표명은 2.13합의에 따른 60일 내 이행 시한이 만료된지 꼭 한 달이 지난 시점에서 이뤄졌다.

부시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의 통화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는 데 미일 양국이 적극 협력할 것임도 다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시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캠프 데이비드 미일 정상회담에 이은 후속조치로 이날 아베 총리와 약20분간 통화를 갖고 양국이 납치문제를 해결하는 데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일본 외무성은 밝혔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당시 정상회담에서 납북자 문제 해결이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에 필요한 전제조건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이뤄진 이날 통화에서 부시 대통령이 납북자 문제에 대해 강경 입장을 견지함에 따라 아베 총리는 ’안도’의사를 표명했다고 외무성은 전했다.

부시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또 이란이 핵무기 개발 야망을 버리고 이라크 내부문제에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는 데에도 의견을 함께 했다고 백악관측은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