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NGO, 북한인권법안 철회 촉구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부산본부 등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는 18일 오전 부산 중구 한나라당 정의화 의원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전단 살포를 지원하는 내용 등을 담은 북한인권법안의 제정방침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대북전단 살포와 기획탈북 등을 사실상 국가가 지원하는 북한인권법안이 통과되면 최근 1990년 이전 상황으로 돌아간 남북관계가 정말 끝장나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또 “정부와 여당은 지금이라도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해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 이행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