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진보단체 “PSI 전면참여 철회” 촉구

부산민중연대와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부산본부 등 부산지역 진보단체들은 16일 오전 한나라당 부산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정부에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방침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우리나라 정부가 PSI에 전면 참여할 경우 남북간 군사적 충돌위험 등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할 뿐만 아니라 이미 경색된 남북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는 국제법적인 절차를 거쳤고, 주권국가의 당연한 권리인데도 이를 제재하는 것은 아무런 근거와 명분이 없다”면서 “정부는 PSI 전면참여 방침을 즉각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