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진보단체, 국가보안법 폐지 촉구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부산본부 등 부산지역 진보단체 회원들은 18일 오전 부산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가보안법의 조속한 폐지를 촉구했다.

이들은 “2007 남북 정상회담에서 나온 선언은 남북한이 전면적인 교류와 협력을 통해 통일의 새로운 단계로 진입하는 역사적인 의의를 갖고 있다”면서 “남북 정상선언의 이행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국가보안법을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인사 1천4명이 참여한 선언문에서 “우리는 한반도에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펼칠 것”이라며 “남북 정상선언을 훼손하려는 세력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