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참여연대 “공안정국 형성 음모 중단하라”

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는 9일 국정원과 경찰의 6.15 부산본부 사무실과 핵심간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과 관련해 민간 통일운동을 억압해 공안정국을 형성하려는 음모를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성명서에서 “6.15 공동선언일을 엿새 앞두고 국정원이 직접 나서서 민간통일운동단체에 대해 강도 높은 수사를 하는 것은 공안정국 형성과 통일운동 탄압에 직접 나서겠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 정부가 통일을 향한 역사적 흐름을 거역하며 공안정국을 형성하려는 음모를 즉각 중단하고 책임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6.15 부산본부 회원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50여명은 이날 오후 1시30분 부산시청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경찰과 국정원의 무리한 압수수색을 강하게 비판했다.


현재 6.15 부산본부 도한영 사무처장과 장영심 부산민중연대 집행위원장(전 6.15부산본부 상임집행위원장)은 10일 오전 10시까지 국정원 부산지부로 출두하라는 출석요구서를 받은 상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