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지 못한 이름…” 李대통령 ‘눈물 호명’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천안함 사건 원인과 관련 “그 결과에 대해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KBS, SBS 등 공중파 TV 3사 등을 통해 생중계된 ‘천안함 희생장병 추모 라디오·인터넷 연설’에서 “대통령으로서 천안함 침몰 원인을 끝까지 낱낱이 밝혀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 군대를 더욱 강하게 만들겠다”면서 “강한 군대는 강한 무기뿐만 아니라 강한 정신력에서 나오는 것이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보다 강한 정신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되돌아봐야 한다”며 “우리에게 무엇이 부족한지, 무엇이 문제인지, 철저히 찾아내 바로 잡아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특히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과 아픔을 통감하면서 살아있을 때 불러보지 못했던 사랑하는 우리 장병들의 이름을 마지막으로 불러본다”며 이창기 원사를 시작으로 장철희 이병에 이르기까지 희생 승조원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호명에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이 관등성명을 대면서 우렁차게 복창하는 소리가 제 귀에 들리는 것 같다”면서 “이제 여러분은 우리를 믿고 우리에게 모든 것을 맡기고 편안히 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검은색 넥타이에 검은 정장 차림의 이 대통령은 승조원들의 이름을 부르면서 감정이 격한 듯 목이 메는 모습을 보이다가 “편안히 쉬기를 바란다. 명령한다”는 대목에서 결국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았다.


이 대통령은 “당신들이 사랑했던 조국은 여러분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면서 “통일이 되고 이 땅에 진정한 평화와 번영이 오면 우리 국민들은 여러분의 희생을 다시 한 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이 큰 충격, 이 큰 슬픔을 딛고 우리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아 이 어려움을 이겨내자”며 “이것이 남아 있는 우리들이 장병들의 희생을 진정으로 기리고 그 뜻에 보답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당초 예정된 녹화방송 형식의 정례 라디오·인터넷 연설(제39차)을 천안함 사고를 추모하는 대국민 ‘특별메시지’로 전환해 KBS, MBC, SBS 등 공중파 TV 3사를 비롯해 YTN, MBN 등 뉴스전문 케이블TV와 라디오, 인터넷을 통해 생방송됐다.

소셜공유